Fol:in

Fol:in

검색
공유

공유할 서비스를 선택해주세요.

직방의 초기 멤버가 안성우 대표 외에도 최고운영책임자(COO)와 최고기술책임자(CTO) 총 3명인데, 첫번째 서비스 포스트딜이 실패하고 나서도 한 명도 팀을 떠나지 않았어요. 타인에게 신뢰를 주는 안성우 대표의 매력이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.
 



‘12화. 빈 틈 없는 성실함...직방 안성우 대표(1)’에서는 두 개의 챕터가 소개됐습니다.
  1)알토스가 먼저 찾아간 서비스, 직방
  2)안성우, 그는 누구인가
 
‘13화. 빈 틈 없는 성실함...직방 안성우 대표(2)’에서는 나머지 세 개의 챕터가 이어집니다.
  3)평소엔 치밀하지만 필요할 땐 통 크게
  4)남자들을 따르게 하는 매력?
  5)Editor's Note
 

평소엔 치밀하지만 필요할 땐 통 크게
 

잊고 있던 직방을 다시 들여다보게 된 건 올 4월이었다. 직방은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 시세정보와 인구 이동 및 공급 정보, 학군 정보, 등기 알림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부동산 스타트업 호갱노노를 인수했다. 2016년 부동산 시장의 주류인 아파트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넓혔지만, 원룸 시장에서만큼 강한 인상을 남기진 못하던 직방이 승부수를 던진 것이다.

-안성우 대표의 빈 틈 없는 성실함에 대해 이야기를 듣다 보니 돌다리도 두들겨보는 치밀한 성격일 것 같은데요. 호갱노노 인수는 파격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.
“사실 직방은 유치한 투자금을 거의 건드리지 않았어요. 2015년 12월 골드만삭스로부터 투자받은 돈(380억 원)도 손 대지 않고 있을 정도로요. 그런데 투자자들은 창업가가 돈을 안 쓰는 걸 좋아하지 않아요. 투자금을 써서 더 큰 성장을 보여주길 원하지, 돈을 아껴 쓰는 걸 원하지 않거든요. 그런데 안성우 대표는 지난 1년, 1년 반 정도를 조용조용 갔어요. 왜 공격적으로 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요. 안성우 대표 성향이 그런가 보다 했는데, 이번에 호갱노노 인수 때 한 번에 썼어요.”

-투자자들도 깜짝 놀란 과감한 베팅이었군요?
“이번에 보니 ‘중요한 순간이 오면 써야지’ 하는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. 그 중요한 순간을 계속해서 보고 있었던 거죠. 겉으로 드러나지 않지만 내부적으로는 기회를 계속해서 탐색했던 겁니다. 사실 돈이 있으면 대부분 쓰게 됩니다. 안 쓰기가 쉽지 않죠. 쓸 데는 많으니까요.

-투자금을 왜 쓰지 않는지 물어본 적은 없었나요?
“그렇다고 직방이 아무것도 하지 않았던 건 아니에요.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서 했어요. 큰 돈을 쓰는 과감한 베팅은 없었지만요. 대표적인 게 아파트 시장 진출이었는데, 크게 시작하지 않고 천천히 지속적으로 가자는 전략이었죠. 아파트 시장에서도 다양한 걸 계속해서 작게 작게 시도하던 게 호갱노노 인수로 이어진 겁니다.”

완결
탁월한 창업가는 무엇이 다른가 : VC 한 킴이 발굴한 한국의 유니콘
한 킴 정선언
한 킴 외 1명
‘탁월한 창업가는 무엇이 다른가 : VC 한 킴이 발굴한 한국의 유니콘’를 구매하시면 열람 가능한 스토리 입니다.
탁월한 창업가는 무엇이 다른가 : VC 한 킴이 발굴한 한국의 유니콘

Recommende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