폴인 fol:in - 내일의 변화를 읽는 시간

폴인 fol:in - 내일의 변화를 읽는 시간

검색
공유

공유할 서비스를 선택해주세요.

당장 구체적인 목적지가 없어도 브랜드는 성장할 수 있습니다. 더 중요한 건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‘Why me?’즉, ‘왜 내가 그것을 해야 하는가’라는 질문이죠
 _더.워터멜론 차상우 대표


장장 3개월에 걸쳐 브랜드 소셜살롱 비마이비가 만난 11개의 브랜드 이야기가 막을 내렸습니다. 그동안 각 브랜드의 대표나 팀 리더가 모임에 참석해 현재 자신의 브랜드가 존재하기까지 어떻게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해왔는지, 그 치열한 고민을 들려줬습니다. 

재료 맛이 그대로 드러나는 빵을 만들겠다는 정체성을 밀어부친 오월의 종, 여행이 너무 좋아서 여행을 계속 좋아할 수 있는 힘을 기르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 여행에미치다, ‘세월의 빵집’을 지키기 위한 리브랜딩에 도전한 태극당, 누구나 맞춤형 자산 컨설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구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디테일을 잡아가는 뱅크샐러드.  
 

2019년 2월 16일에 열린 '여행에 미치다' 세션 홍보자료 [사진 비마이비]


우리는 이들 브랜드의 고민과 도전, 작은 전략과 성공에 대해 감동과 통찰을 얻었습니다. ‘자기다움’을 찾아나선 각 브랜드의 여정을 통해 ‘나다움’은 과연 무엇인가라는 개인적 질문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으니까요. 

그도 그럴 것이, 폴인의 뉴스 채널 '폴인 인사이트'를 통해 무료로 공개된 태극당, 오월의 종, 여행에 미치다 등의 이야기는 누적 100만 명에 가까운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. 그만큼 많은 이들이 자신만의 오리지널리티를 고민하고 또 오리지널리티를 가진 브랜드 이야기에 관심을 갖는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. 
 

어떤 브랜드가 성장하는가?  

8.3
<브랜드 소셜 살롱> Be my B의 BRAND WEEKLY
Be my B
Be my B
‘<브랜드 소셜 살롱> Be my B의 BRAND WEEKLY’를 구매하시면 열람 가능한 스토리 입니다.
<브랜드 소셜 살롱> Be my B의 BRAND WEEKLY

Recommended

Top